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전교조와 전공노

법에는 공무원이 선관위에 신고된 정당의 예금계좌를 통해서 기탁하는 방식으로 만 정치후원금을 낼 수 있게 되어 있다. 또한 정치자금법에 따라 정당의 모든 수입과 지출은 각 정당이 선관위에 신고한 계좌를 통해서만 이뤄져야 한다. 이에대해 출석요구서를 받은 전교조와 전공노 조합원들은 경찰 조사에서 묵비권으로 일관하고 있고, 민노당은 미신고계좌같은 것은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고 한다. 사실여부는 경찰 조사가 완료되면 나올 것이다. 아직은 최종 결론이 도출되지 않은 만큼 어느 쪽의 말도 100% 신뢰할수 없으나 만약 경찰발표대로 전교조와 전공노가 민노당 당비를 그것도 불법계좌도 납부했다면 이는 큰 일이 아닐수 없다. 특히 전교조와 전공노가 민노당 및 민노총과 연계하여 각종 시국선언에 참여하는 등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흔들어 왔다는 점에서 이제라도 이러한 불법행위를 바로잡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들이 내세우는 표현의 자유에 앞서 공직자 신분으로서의 적절한 처신을 잘못했음이 명백하다.